뉴스
2016년 01월 28일 13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8일 13시 41분 KST

앰버 로즈가 자신을 모욕한 전남친 카니예를 혼쭐내주다

ASSOCIATED PRESS
Kanye West and Amber Rose arrive at the MTV Video Music Awards at Radio City Music Hall on September 13, 2009 in New York City. (AP Photo/Peter Kramer)

일단 상황을 좀 정리하고 시작하자. 앰버 로즈는 카니예 웨스트와 사귀다가 2012년에 헤어졌고 2014년에 위즈 칼리파와 결혼했다. 그러나 지금은 작년부터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상황.

그 와중에 카니예 위스트가 위즈 칼리파와 싸우다가 트위터에서 전 여자친구인 앰버 로즈를 끌어들였다. 그리고 앰버 로즈는 화가 많이 나서 카니예 웨스트를 트위터상에서 살해해 버렸다. 물론 비유적인 표현이지만 카니예는 너무 큰 상처를 받아서 울고 있을지도 모른다.

앰버 로즈와 카니예 웨스트는 과거 2년 동안 연인 사이로 지냈으나 지금은 사이가 안 좋은 게 분명하다. 이걸 얘기하려면 앰버 로즈가 킴 카다시안에게 '가정파괴자'라고 불렀던 2012년으로 돌아가야 한다. 그녀는 당시 카니예와 헤어지는 이유가 그녀 때문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둘이 서로를 헐뜯은 전사도 있다. 카니예는 지난해 2월 "앰버랑 헤어지고 킴을 만나기 전에 샤워를 30번이나 했다"는 등의 모욕적인 발언을 내뱉기도 했다. 이번에 이 사달이 난 이유도 카니예가 앰버 로즈와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남편 위즈 칼리파에게 둘 다의 한 때 연인이었던 앰버 로즈를 "스트리퍼"라 칭하고 "돈을 밝힌다"고 모욕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금은 사라진 이 설전을 지켜보던 앰버 로즈가 옛 연인 중 하나가 이혼 소송 중인 남편에게 자신을 '스트리퍼'라고 부른 죄를 묻지 않을 리 없다.

그녀는 자신의 트위터에 "@카니예 내가 이제 네 똥구멍에 손가락 넣고 놀아주지 않아서 화났니?"라고 올렸다.

와우. 물론 그녀의 트윗에 카니예의 '슬럿-셰이밍' 전략과 마찬가지로 기분 나쁜 동성애 혐오적인 요소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이 일련의 대화가 최근에 일어난 일 중에서 가장 흥미진진하다는 사실은 인정해야 할 것이다.

*본 기사는 허핑턴포스트 US의 'Amber Rose Responded To Kanye's Diss And She Didn't Hold Back At All'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 팔로우하기 |
트위터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