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
2016년 01월 28일 13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8일 13시 02분 KST

4억 사기혐의 피소 오세득 "문제될 게 전혀 없다"

프렌치 레스토랑 '줄라이'의 오세득 셰프가 4억대의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고 채널A가 28일 단독보도했다.

채널A에 따르면 오세득 셰프의 레스토랑에 4억여원을 투자한 한의사 박모 씨는 "자신의 동의 없이 오 씨 등이 지난해 레스토랑의 경영권을 몰래 팔아치웠다"고 주장했다. 박모씨는 오세득 셰프와 레스토랑 법인의 전 대표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사기,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한편 오세득 셰프는 OSEN에 "문제될 게 전혀 없는 상태다. (보도된 것처럼) 그런 게 아니다. 손실에 대한 것은 해결을 할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2

오세득 셰프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등에 출연하며 대중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한편 '냉장고를 부탁해' 측은 티브이데일리에 "보도가 사실인지 본인에게 확인부터 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하차에 대한 논의를 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