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7일 09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7일 19시 39분 KST

한국의 국가 청렴도, 세계에서 37위로 7년 연속 정체하다(그래픽)

연합뉴스

한국의 국가 청렴도가 168개국 가운데 37위를 기록해 7년 연속 정체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가 국제투명성기구(TI)의 한국본부인 한국투명성기구의 '2015년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 집계 결과를 보도한 바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해 43위보다 6계단 오른 '37위'(100점 만점에 56점)를 차지했다.

e

전년과 비교할 때 순위가 오르고, 지수도 1점 상승했으나 큰 의미는 없다.

조사대상국이 175개국에서 168개국으로 줄어들었으며, 2008년 5.6점(10점 만점)을 받은 이후 7년 연속 정체된 것이기 때문이다.

범위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 34개국으로 좁히면 체코와 함께 공동 27위로 '하위권'이다. 한국보다 국가청렴도 지수가 낮은 국가는 헝가리-터키-멕시코 등 6개 나라뿐이다.

한국의 점수가 낮은 이유에 대한 한국투명성기구의 진단은 이렇다.

"2015년은 성완종 씨가 자살하면서 돈을 줬다고 추정되는 정치인 명단이 공개돼 파문이 일었고 연이어 방위사업 비리가 드러나 국민에게 충격을 줬다."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른바 김영란법)이 제정되는 등 긍정적인 변화도 있었다."

세계적으로는 덴마크(91점)·핀란드(90점)·스웨덴(89점)·뉴질랜드(88점)가 최상위권을 차지했고,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85점)·홍콩(75점)·일본(75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순위가 가장 낮은 국가는 각각 8점을 받은 북한과 소말리아였다.


CPI는 공공부문 부패에 대한 전문가 인식을 반영해 이를 점수로 환산한 것으로 국제 조사기관의 12개 원천자료를 바탕으로 책정된다.(연합뉴스 1월 27일)

국제투명성기구 홈페이지에서 직접 관련 자료를 보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 전체 국가의 순위를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