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7일 06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7일 06시 16분 KST

한승연 9년간의 카라 시절에 대해 심정을 고백하다

한승연 인스타그램

9년간 우여곡절이 참 많았던 카라의 한승연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심경을 털어놨다.

마이데일리에 따르면 구하라는 배용준 씨의 소속사 키이스트와 연을 맺었고 한승연은 앞으로 제이와이드 측과 손잡고 노래, 연기, 예능 등 다방면에서 활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예전 멤버 중에는 박규리만이 아직 소속사를 찾지 않은 상태다. 카라는 오리지널 멤버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에 신입 멤버 허영지를 영입한 4인 체제에서 해체수순을 밟고 있다.

이에 한승연은 '회사가 정해져 여러분께 소식을 전한다'며 인스타그램에 본인의 심경을 올렸다. 아래는 심경 글 전문이다.

여러분 오랜만이에요. 승연이에요. 그간 어떻게 전할까 몇 번을 썼다 지웠다 이제야 회사가 정해져 여러분께 소식 전해드려요. 늦어서 미안합니다.  열아홉 살 DSP 미디어에 들어와서 꼭 십 년 만에 떠나게 되어 참 어색하고 어렵고 두려운 마음 여러분과 다르지 않겠죠. 스무 살 데뷔해서 멤버들과 함께 팬 여러분에게 헤아리지 못 할 만큼 큰 사랑받았고, 큰 상처도 서로 보듬으며 같이 걸어온 지난 9년간은 정말 제 인생에, 우리 서로의 길고 긴 삶의 시간 속에 소중한 기억들입니다.  이제는 새로운 회사와 함께 예쁜 기억, 추억, 경험들을 팬 여러분들과 만들어 가고자 해요. 우리는 찢어진 적도, 돌아선 적도, 이별을 고한 적도 없어요. 그건 누구보다 여러분들과 우리, 그리고 제가 잘 알고 있다고 믿어요. 항상 세상의 많은 말들에 상처받게 해서 미안한 마음 한가득이지만 이제는 즐겁게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할게요. 더 자주 여러분과 만나고 더 많은 분야에서 저 자신을 보여 드릴 수 있도록 고민하겠습니다. 이 순간에도 멤버들, 팀이라는 존재 ,그리구 같이 걱정해주시는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참 바람 잘 날 없었던  9년. 그 와중에 팬 여러분의 사랑으로.. 여기까지 그래도 잘 지나온 거라고 생각해요. 지금까지도 그래왔듯 그저 건강하게 별 탈 없이 함께 걸어가고 싶어요. 또 미안하고, 또 사랑합니다.

Seung Yeon Han(@thesy88)님이 게시한 사진님,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