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6일 10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6일 12시 24분 KST

한 대기업 여자화장실 천장에서 발견된 이것의 정체(사진)

[업데이트] 오후 5시 24분

울산의 한 대기업 여자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울산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께 동구 소재 한 대기업 여자화장실에서 여직원이 천장에 숨겨져 있던 몰래카메라를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e

울산동부경찰서가 26일 울산 동구의 한 대기업 여자화장실에서 발견해 수사에 착수한 몰래카메라. 누군가가 천장 속에 감쪽같이 카메라를 숨겨 뒀으며, 사진은 한 직원이 천장을 부수자 천장 아래로 떨어져 나온 카메라
.

e

e

이 카메라는 가로·세로 각 4㎝ 크기의 정육면체 모양으로, 천장에 뚫린 작은 구멍 위에 설치돼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조사 결과 몰래카메라는 24일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신고자가 발견할 때까지 약 12시간정도 화장실을 녹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몰래카메라를 분석하는 한편 녹화를 시작한 시간대의 화장실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집중적으로 분석하며 용의자를 찾고 있다.

경찰은 또 주변 여자화장실을 수색했지만 몰래카메라를 추가로 발견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해당 영상이 인터넷에 유출된 정황은 없다"고 말했다.

성폭력범죄처벌특례법상 카메라 등을 이용해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다른 사람의 신체를 촬영하면 '5년 이하의 징역이나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