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5일 12시 51분 KST

중국인 2명이 인천공항 검색장을 뚫고 밀입국했다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에서 환승 대기 중이던 중국인 2명이 심야에 문이 닫힌 보안검색장을 뚫고 밀입국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제적 테러가 빈발해 우리나라 주요 공항도 외국인 출입국 관리 등을 더욱 강화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공항 보안 시스템이 허술하게 운영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25일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21일 오전 1시25분께 A(31)씨 등 중국인 남녀 2명이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3층 면세 구역에서 법무부 출국심사대와 보안검색대를 거쳐 국내로 잠입했다.

이들은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출발한 여객기 편으로 20일 오후 7시31분께 인천공항에 도착했으며, 24시간 이상을 기다렸다가 이곳에서 21일 오후 8시17분 출발 예정인 여객기를 타고 중국 베이징으로 갈 예정이었다.

이들이 통과한 곳은 여객터미널의 '3번 출국장'으로 사고 당시 운영이 종료된 상태였다.

이들은 공항 이용객의 면세 구역 무단출입을 막기 위해 닫아놓은 문의 잠금장치를 해체하고 국내로 잠입한 뒤 종적을 감춘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공항 경비 요원이 주변에 있었지만, 이들은 들키지 않고 면세 구역을 빠져나갔다고 공항공사는 전했다.

공항공사 관계자는 "운영이 종료된 출국장을 거슬러 빠져나간 것"이라며 "현재 이들이 통과한 문이 잘 닫혀 있었는지, 어떻게 잠금장치를 해체했는지, 경비 요원이 제대로 근무를 섰는지 등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법무부 인천공항출입국관리사무소는 이들의 행방을 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