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5일 16시 17분 KST

이 승무원은 폭풍에도 비행기가 이륙을 해서 정말 기뻤다(동영상)

미국은 지금 최악의 눈폭풍 ’조나스’ 때문에 꽁꽁 얼어붙은 상태다. 이런 악조건에서는 지연 없이 비행기가 이륙할 수 있는 것도 엄청난 행운일 것이다.

워싱턴에서 출발해 달라스로 향하는 사우스웨스트 항공의 한 승무원이 바로 그러한 행운의 주인공이었다. 얼마나 기뻤는지, 그는 기내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는 퍼렐 윌리엄스의 'Happy'에 맞춰 춤을 추면서 이륙준비를 했다.

이 영상은 타일러 비엘이라는 이름의 트위터 유저가 촬영한 것이다. 당시 그는 이 영상을 로스앤젤레스 지역 뉴스 앵커이자 오빠인 마크 코타 로블스에게 보냈다고 한다.

 

허핑턴포스트US의 We Are All This Flight Attendant 'Happy' To Get Out Before The Storm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