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5일 11시 57분 KST

모델 '바비'는 진정한 자신의 몸을 거침없이 보여준다(동영상)

미국 대표 의류업체 중 하나인 아메리칸 이글스의 자회사 에어리(Aerie)가 포토숍 편집을 안 한 "리얼"한 몸을 자랑하는 "리얼" 모델들을 소개하는 패션 캠페인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19세 SNS 스타 바비 페레라(Barbie Ferreira)는 이번 홍보 캠페인의 주인공 중 하나다.

aerie barbie ferreira

22만 명이 넘는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자랑하는 "중앙의 여왕"이라고도 불리는 바비 양은 네 명의 플러스 사이즈 동료 모델과 함께 '진정한 당신이 섹시하다'라는 캠페인의 일부로 활동 중이다. 이 캠페인의 목표는 체형에 대한 자부심과 긍정성을 통해 "자신 그대로를 사랑"할 수 있게 격려하는 것이다.

When ya never wore a string bikini b4 but whatever

A photo posted by barbie ferreira not nox (@barbienox) on


"바비와의 솔직한 대화(Real Talk With Barbie)"라는 영상에서 페레라는 독특한 디자인의 밝은 분홍색 비키니를 선보였다. 그녀는 "다른 사람이 (자기)에 대해 뭐라고 하던" 자기 자신에 대해 위축되거나 미안해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편집되지 않은 내 모습이 내겐 매우 중요해요."라고 윌헤미나 인터내셔널의 '커브' 모델인 페레라는 영상에서 말한다. "즉, 기대에 맞춰진 내 모습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내 모습을 사람들이 인식하는 것이 내겐 중요하죠."

그녀는 이전 바이스 인터뷰에서 '플러스 사이즈'라는 명칭 자체가 잘 못 된 것이라고 지적했는데, 자기가 자랄 때는 '커브'가 넘치는 좋은 모델의 모범이 아예 없었다고 말했다. 이제 '커브'를 대표하는 모델이 된 그녀는 소셜미디어가 우리의 "몸매, 성별, 섹스, 능력, 인종"에 대한 인식을 일깨웠다고 말했다.


바비는 영상 마지막 부분에서 "이 세상엔 더 많은 강한 여자들이 필요해요"라고 한 번 더 강조했다.

바비! 우린 당신과 백 퍼센트 동의합니다!

허핑턴포스트CA의 Social Media Star And Curvy Model Barbie Ferreira Fronts Aerie's Latest 'Real' Campaign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