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5일 09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5일 09시 36분 KST

폭설 따위에 굴하지 않고 수영을 연습하는 사람들(영상)

미국 동부는 눈에서 수영하기에 딱 좋은 날씨다. 폭설로 자동차가 뒤덮이는 등 난리다. 그러나 폭설은 유쾌하고 싶은 마음에 오히려 불을 지폈고, 웨스트버지니아의 두 남자는 이 좋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쉬는 날은 없어."

이 둘은 실제로 대학의 수영선수들이라고 한다. 이걸 흉내 내서 꽤 멋진 자세로 입수하는 여성들도 있다.

"제대로 된 라이프 가드에게 쉬는 날은 없다."

이번에는 자유형으로!

"코치는 말했지. 영하의 날씨에도 수영을 멈춰서는 안 된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