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5일 08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7일 19시 51분 KST

박 대통령이 '아들딸의 장래를 외면한다'며 '기득권'을 지목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정치권과 노동계를 향해 비판을 목소리를 냈다.

"아들·딸들의 장래를 외면하고 나라의 미래를 내다보지 않는 정치권의 일부 기득권 세력과 노동계의 일부 기득권 세력의 개혁 저항에 조금도 흔들리지 않고 국민과 함께 개혁을 추진해 나갈 것이다." (연합뉴스, 1월25일)

관련기사

8개 문답으로 풀어보는 노동시장 개편안

박 대통령은 지난 22일 정부가 발표한 '일반해고' 및 '취업규칙 변경요건 완화' 등 노동법 2대 지침이 결코 "쉬운해고가 아니"라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2대 지침은 노사정 합의 취지에 따라 공정하고 유연한 고용관행을 정착시켜 새로운 일자리 창출 기반을 만들고 기업들의 정규직 채용 여력을 확대하기 위한 것이다. 공정인사 지침에 '쉬운 해고'는 전혀 없다. 이 지침이 시행되면 근로자들은 기업의 자의적인 해고로부터 보호를 받아 부당해고가 사라지고 불합리한 인사관행도 없어지게 될 것이다" (머니투데이 더300, 1월25일)

그러나 노동계는 박 대통령의 생각과 다르다. 노동과 세계 1월22일 보도에 따르면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권한대행은 “박근혜 정권이 취업규칙을 쉽게 바꿔 성과연봉제를 도입하고 사장 맘대로 해고하겠다는 의도를 담아 지침을 발표했다. 이것은 살인행위다”라며 1월15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