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3일 11시 55분 KST

서울 5년만에 한파경보 발령된다

연합뉴스

기상청은 23일 오후 6시를 기해 서울 지역에 한파경보를 발령했다.

서울 지역의 한파경보 발령은 2011년 1월 이후 5년만의 일이다.

한파경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도 이상 떨어지고 평년값 대비 3도 이상낮거나, 영하 15도 이하인 날이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서울 외에도 경기 남부, 충북, 경북, 인천 등에 같은 시각 한파경보가 발효된다.

추위

경기 김포·고양·의정부, 강원 산간, 충남, 세종 등에는 22일 오후부터, 경기 연천·양주·파주, 충북 제천 등에는 18일과 22일 오후부터 한파경보가 내려졌다.

며칠째 이어지는 한파는 24일 서울의 기온이 영하 18도 밑으로 떨어지면서 절정에 이를 전망이다.

서울 기온이 영하 18도 밑으로 떨어질 경우 2001년 1월15일 영하 18.6도를 기록한 이후 15년 만의 일이다.

기상청은 "내일 올겨울 들어 가장 낮은 최저기온을 보이는 곳이 많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춥겠으니 건강 관리와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