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3일 10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7일 19시 58분 KST

'창조경제'를 설계한 '김창경' 교수가 '더민주'에 입당할 뻔한 사연

한겨레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를 설계한 대학교수가 더불어민주당에 입당 직전까지 갔다 새누리당의 만류로 무산된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중앙일보 1월22일 보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김종인 전 의원은 입당 직후 문재인 대표에 김창경(57·한양대 과학기술정책학과 교수) 전 교육과학기술부 차관을 데려오고 싶다고 밝혔다.

왜 '김창경'이었을까. 그의 이력을 살펴보면 재밌는 점이 포착된다. 박근혜, 이명박 대통령과 함께 일한 경력이 있다는 점이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김 교수는 MB정부에서 청와대 과학기술비서관과 교과부 차관을 지냈지만,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에는 박근혜 후보의 정책 자문교수였다.

여기에 김 위원장이 김 전 차관을 데려오려 했던 데는 김 전 차관의 사촌누나가 바로 김종인 위원장의 아내인 김미경 이화여대 명예교수라는 이유도 있었다.

그런데 이뿐만이 아니다. 박정희기념사업회장이 바로 김 전 차관의 큰아버지다. 프레시안 2014년 3월11일 보도에 따르면 민병두 더민주 의원이 발간한 '친박인명사전'에서 김 전 차관의 큰아버지는 김정렴 박정희기념사업회장으로 나온다. 김정령 회장의 아들은 김준경 한국개발연구원 원장이다.

이처럼 얽히고설킨 인맥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집안의 인연 또한 보통이 아닌 셈. 결국 이 같은 인재영입은 박근혜 대통령 측 관계자들이 만류하면서 일단락됐다.

중앙일보는 1월22일 보도에서 “‘창조경제 설계사’를 둘러싼 새누리당과 더민주의 영입전은 18일 막을 내렸다. 김 전 차관은 고민 끝에 더민주 합류를 고사했다. 그는 주변 여권 인사들에게 “내 DNA는 새누리당에 맞다”는 답을 줬다고 한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