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2일 16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2일 16시 10분 KST

더민주, '김종인 선대위' 인선완료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22일 자신을 포함한 16명의 선대위원 인선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선대위 활동에 들어갔다.

더민주는 이날 당무위원회를 열어 김 위원장이 마련한 선대위 설치 및 구성안을 의결했다.

선대위에는 전날 당 잔류를 결정한 박영선 전 원내대표와 총무본부장인 최재성 의원을 비롯해 우윤근 박범계 유은혜 진선미 의원 등 현역 의원 6명이 포함됐다.

또 최근 복당한 이용섭 전 의원, 부산시당위원장인 김영춘 전 의원, 20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정장선 전 의원, 손혜원 홍보본부장이 이름을 올렸다. 이 전 의원은 정책 총괄 역할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외부인사 영입 케이스로 입당한 김병관 웹젠 이사회 의장,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 이수혁 전 6자회담 수석대표, 이철희 두문정치연구소장,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도 선대위에 참여키로 했다.

김성수 대변인은 "당무위에서 충청권과 20대, 노년층, 노동분야 보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며 "선대위원 추가 변경 권한을 선대위원장에게 위임하는 단서를 달아 선대위 구성안을 의결했다"고 말했다.

더민주는 또 문재인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이 오는 27일 중앙위에서 총사퇴함에 따라 지도부 전권을 넘겨받을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

선거 관련 사무는 선대위가 맡지만, 당 전반의 업무는 선대위와 별도로 구성되는 비대위가 새로운 지도부로서 담당하는 방식이 될 전망이다. 비상대책위원장은 김 선대위원장이 겸임할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비대위는 선대위원 일부가 겸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