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2일 16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2일 16시 06분 KST

일요일엔 영하 18도 '최강 한파'가 온다

연합뉴스

이번주 들어 몰아친 최강 한파로 22일 서울 지역에 또 한파주의보가 발령됐다. 올겨울 들어 두번째다.

일요일인 24일에는 기온이 영하 18도까지 곤두박질 칠 것으로 보인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과 인천(강화군 제외), 대전, 충남 7개 시·군, 경기 15개 시·군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적용 시점은 오후 9시부터다.

서울의 한파주의보는 18일 발효돼 20일까지 지속된 바 있다.

세종시와 인천 강화군, 충남 3개 시·군, 강원 2개 시·군, 경기 5개 시·군에는 한파경보가 발령됐다.

한파경보(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 대비 15도(주의보는 10도) 이상 내려가고 평년보다 3도 이상 낮을 때,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5도(주의보는 12도) 이하로 2일 이상 지속될 때 각각 내려진다.

서울 기온이 영하 18도 밑으로 떨어질 경우 2001년 1월15일 영하 18.6도를 기록한 이후 15년 만의 일이다.

1973년 전국 45개 지점에서 대표성 있는 관측을 시작한 이래 2001년 당시의 기온이 가장 낮았다.

2011년(1월16일)에는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17.8도를 기록한 사례가 있다.

김용진 기상청 통보관은 "올겨울 추위는 일요일에 절정에 달했다가 25일부터 점차 기온이 오르면서 서서히 풀리겠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27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5도, 낮 최고기온이 영상 3도를 기록해 평년값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