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2일 10시 32분 KST

박 대통령이 6자회담에서 '북한'을 빼자고 말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6자회담 무용론을 처음으로 제기하고 나섰다. 북핵을 포기하는 방식으로 6자 회담에서 북한을 빼자는 이야기다.

연합뉴스 1월21일 보도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외교부 등 3개 부처로부터 합동 업무보고를 받고 "6자 회담을 열더라도 북한 비핵화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면 실효성 문제가 제기될 수밖에 없다"면서 "북한을 제외한 5자 회담을 시도하는 등 다양하고 창의적 방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6자회담은 한국, 북한, 미국, 일본, 러시아, 중국 6개국이 참가하고 있다. 실제로 6자회담 당사국이 모두 동의할지는 의문이다. 특히 중국의 입장이 문제다. 박 대통령 역시 중국의 역할론을 주문하고 있다.

대통령 귀국

“북한이 변화할 수밖에 없는 환경을 만들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중국측 협조가 중요한 관건이다. 그동안 중국과는 양국 국민들이 상호교류하면서 문화로 소통하고 정치적으로도 많은 어려움을 극복하면서 신뢰를 쌓고자 노력해 왔다. 중국은 그동안 한반도의 핵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강력한 의지를 수차례 밝혀왔는데 이번에야말로 북한이 핵개발이 아무 소용이 없다는 것을 깨닫고 이란과 같이 국제사회에 나올 수 있도록 효과있는 조치를 해주기를 기대한다” (매일경제, 1월22일)

6자회담은 지난 2008년 이후 사실상 중단된 상태다. 때문에 5자회담 구성론이 제기되고 있다.

5자회담은 지난해에도 추진된 바 있다. 당시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는 연쇄 접촉을 통해 북한에 6자회담 재개 방안을 제의할 수 있는 구체적 수준까지 의견을 모았다.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는 2015년 1월 일본에서 모여 한미일 및 한미·한일간 회담을 진행했다. 이어 미중,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이 진행됐으며 한러간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도 진행됐다. (헤럴드경제, 1월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