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2일 09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2일 09시 50분 KST

국민의당 내부 권력싸움? 김관영, "한상진 꺾고 안철수계 조용히 있으라 하고"

연합뉴스

소문으로 무성했던 국민의당(가칭) 내부 권력 갈등설을 뒷받침하는 하나의 문자메시지가 카메라에 포착됐다.

뉴시스가 22일 촬영한 사진에 따르면, 국민의당 김관영 의원은 이날 국민의당 기조회의 도중 이진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과 다음과 같은 문자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

한상진 꺾고, 안철수 계(?) 조용히 있으라 하고, 다시 한 번 심기일전.

소통공감위원장 받고 일로 정리 쫘악 해주고,

비례 받고 (이모티콘x2)

소공 이라는 이름으로 젊은이들 쫙쫙 영입하고.

(작성중) 답나왔네...그길로 쭈

사진에는 이 고문이 보낸 문자에 김 의원이 답장을 작성하는 장면이 담겼다. 두 사람은 모두 '김한길계'로 분류되는 인물이다.

뷰스앤뉴스에 따르면, 이 고문은 김한길 의원이 영입을 시도하고 있는 인물이며 당 안팎에서 '비례대표 내정설'이 돌았던 당사자다.

경향신문은 "한상진 공동창준위원장을 비롯한 안철수 의원 측근들과 당에 결합한 탈당파 현역 의원들과의 갈등을 암시하는 내용"이라고 해석했다.

김한길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당에 합류한 이후, 안철수 의원과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당대표와 원내대표 선출 과정에서 두 사람 사이에서 갈등 조짐이 나타났으며, 김 의원은 21일 열린 국민의당 첫 번째 시도당 창당대회에 불참했다.

khk

한편 김한길 의원은 이날 같은 자리에서 천정배 의원에게 걸려온 전화를 끊는 모습이 연합뉴스 카메라에 포착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의원은 발언을 마친 뒤 다시 회의실 밖으로 나가 천 의원과 통화를 마쳤다.


안철수 신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