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2일 08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7일 20시 02분 KST

65.3% : 성인 연평균 독서율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

Gettyimagesbank

지난해 일 년 동안 책을 한 권 이상 읽은 성인의 비율이 정부가 조사를 시작한 이래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문화체육관광부가 2014년 10월부터 작년 9월까지 전국의 19세 이상 남녀 5천명과 초·중·고교생 3천명을 대상으로 벌인 '2015 국민 독서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성인의 연평균 독서율(독서인구)은 2013년보다 6.1%포인트 하락한 65.3%로 집계됐다.

잡지·만화·교과서·참고서·수험서를 제외한 종이책을 기준으로 조사한 결과다.

책을 한 권이라도 읽은 비율이 성인 10명 중 6.5명밖에 안 된다는 뜻으로, 문체부가 1994년부터 국민 독서실태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독서율은 1994년 86.8%에서 95년 79.0%로 큰 폭으로 내려간 데 이어 1999년 77.8%, 2004년 76.3%, 2008년 72.2%, 2009년 71.7%, 2010년 65.4%로 매년 하락 추이를 보였다.

성인의 연평균 독서량(9.1권)과 독서시간(평일 22.8분, 주말 25.3분)도 2년 전보다 소폭 감소했다.

reading

그러나 책을 읽는 성인을 기준으로만 비교했을 때 성인 독서량은 지난해 14.0권으로, 2013년(12.9권)보다 늘어났다. 문체부는 책을 읽는 사람들의 독서량은 점차 늘어나 독서에도 양극화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조사 결과 성인의 64.9%, 학생의 51.9%가 스스로 독서량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책읽기가 충분치 못한 이유로는 '일이나 공부 탓에 시간이 없어서'라는 대답이 성인(34.6%)과 학생(31.8%) 모두 가장 많았다. '책 읽기가 싫고 습관이 들지 않아서'가 그 뒤를 이었다.

하재열 문체부 인문정신문화과 사무관은 "사회가 각박해지고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시간·정신적인 여유가 줄어든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며 "스마트폰의 일상적인 이용으로 독서에 투자하던 시간과 노력도 점차 감소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하 사무관은 "다만, 한국인의 독서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나 유럽연합(EU) 국가들과 견줘 평균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Photo gallery 고양이에게 책을 읽어주는 아이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