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2일 04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2일 04시 51분 KST

FBI가 아동성애자를 잡기 위해 직접 사이트를 운영했다

아동성애자를 잡기 위해 아동 음란 사이트를 공권력이 직접 운영하는 것은 옳은 일인가 아닌가?

연합뉴스 22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는 FBI가 작년 2월 20일부터 3월 4일까지 워싱턴 D.C 본부에서 아동 음란사이트인 '플레이펜'(Playpen)을 운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이트에는 모두 21만 5천 명이 회원으로 가입했고, 10만 명이 방문을 했으며, FBI는 접속자 IP를 추적한 뒤 137명을 범죄 혐의로 기소했다.

internet sex

함정 수사 논란이 일자 FBI는 "이런 방식이 아니라면 아동성애자들을 법으로 단죄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그러나 USA 투데이가 인용한 데이비스 캘리포니아 법대교수 엘리자베스 조는"정부 기관의 수사와 범죄의 차이가 모호해졌다"고 비판했고, 이번 수사로 검거된 아동성애자의 변호인은 "단순 마약 복용자를 잡고자 모든 이웃을 헤로인의 홍수에 몰아넣은 것과 다를 바가 없다"고 주장했다.

과연 아동성애자를 잡기 위해 경찰과 정부 기관이 직접 아동 음란 사이트를 운영하는 것은 좋은 방법인가? 댓글로 독자들의 의견을 남겨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