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1일 13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1일 13시 02분 KST

서울시, 대학 신입생에게 월 8만원 임대주택 공급한다

gettyimagesbank

서울시와 SH공사는 올해 서울소재 대학교 입학 예정인 신입생을 위해 대학생 임대주택(희망하우징) 111실을 공급한다고 21일 밝혔다.

희망하우징은 임대보증금 100만원에 월 임대료가 평균 8만∼9만 5천원으로 저렴하고, 계약기간은 2년이지만 자격 요건이 되면 4년까지 가능하다.

신청자격 1순위는 수급자/한부모가구 자녀, 아동복지시설 퇴소자이고 2순위는 차상위계층가구 자녀, 3순위는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 50%(원룸형은 70%) 이하 가구 자녀다.

올해부터는 서울이나 다른 지방에 주택을 소유한 경우에도 신청할 수 있다.

희망하우징을 신청하려면 SH공사 맞춤임대부(지하철 3호선 대청역 8번출구)를 방문하거나 등기 우편을 보내면 된다. 신청기간은 이달 25일부터 29일까지다.

자세한 내용은 SH공사 홈페이지(www.i-sh.co.kr)를 참고하거나 콜센터(☎ 1600-3456)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