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1일 10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1일 10시 28분 KST

덴마크가 풍력 발전 세계 기록을 깨부수다

denmark wind

덴마크가 2년 연속으로 세계 역사상 가장 풍력 발전을 많이 하는 나라가 되었다고 덴마크 당국이 지난 주말에 밝혔다.

덴마크의 공익 기업 에너지넷에 의하면, 덴마크는 2015년에 전체 전기 중 무려 42%를 풍력 발전으로 생산했다.

그리고 작년에는 사상 최초로 하루 종일 대형 중앙 발전소를 꺼놓고 풍력 발전용 터빈 등 재생 가능한 에너지원으로만 전기를 조달했다.

덴마크는 2년 연속으로 풍력 발전 기록을 세웠다. 2014년에는 전기의 39%를 터빈으로 생산했다.

올해 풍력 발전의 비중이 늘어난 것은 작년에 유달리 바람이 많이 불었기 때문이기도 하다고 에너지넷은 인정했지만, 풍력으로 전기의 19%만을 생산하던 2005년부터 지금까지 매해 풍력 발전의 비중은 꾸준히 증가해 왔다.

denmark wind

이번 기록으로, 덴마크는 2020년까지 전기의 반을 풍력 발전으로 생산하고, 2050년에는 100% 재생 가능 에너지원만 사용하겠다는 목표를 계속해서 유지할 수 있게 되었다.

“덴마크가 다른 나라들에게 풍력 발전과 재생 가능 에너지원의 비중이 높은 야심찬 녹색 정책을 펼치면서도 공급의 안정성이 높고 가격 경쟁력이 있는 전기를 가질 수 있다는 본보기가 되길 바란다.” 덴마크 에너지국 장관 라르스 크리스티안 릴레홀트가 말했다고 가디언이 보도했다.

그에 비해 미국은 2014년 전기 중 단 4%만을 풍력 발전으로 생산했다고 미국 풍력 에너지 협회가 작년에 밝혔다. 2015년 자료는 아직 발표하지 않았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주 연두교서에서 풍력 발전 에너지원 가격이 내려가고 있는 것을 극찬하며 풍력 발전 업계를 격려했다.

“아이오와부터 텍사스에 이르는 평원에서, 풍력 발전은 이제 더러운 전통적 에너지보다 더 저렴하다.”

허핑턴포스트US의 Denmark Just Broke The World Record For Wind Energy

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