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1일 07시 24분 KST

40대 가장, 부인·자녀 등 일가족 3명 둔기로 살해한 뒤 투신

Shutterstock / Fer Gregory

경기 광주시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가장이 부인과 두 자녀 등 일가족 3명을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자신도 투신해 숨졌다.

21일 오전 9시 5분께 광주시 24층짜리 아파트 18층에서 A(48·중장비 운전기사)씨가 부인(42)과 아들(18), 딸(11) 등 3명을 살해한 뒤 창문 밖으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A씨는 투신 직전인 오전 9시께 112로 전화를 걸어 "내가 부인을 망치로 때렸고 아이 2명도 살해했다"고 신고했다.

숨진 A씨의 부인은 부엌쪽 거실에서 반드시 누운 상태로 숨져 있었고 그 옆엔 범행 도구로 보이는 피묻은 둔기가 놓여 있었다.

딸은 안방 이불 위에서 곰인형을 끌어안은 상태로 누워 숨져 있었으며, 아들은 자기 방 이불 위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시신 상태를 볼 때 일가족 3명은 모두 둔기에 머리 등을 맞아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경찰은 밝혔다.

자녀들은 이불 위에 있었던 것으로 미뤄 잠을 자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murder

사진은 경기도 광주시 한 아파트 A씨의 투신 현장. ⓒ연합뉴스

murder

경찰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A씨는 아파트 밖 인도에서 숨져 있었다.

아파트의 외부 침입 흔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외부침입 흔적이 없는 것으로 미뤄 집 안에서 일가족 4명이 함께 있다가 사건이 일어난 것으로 보이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 중"이라며 "추후 유족과 주변인 등을 불러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와 나머지 3명 명의 휴대전화번호에 대한 신고 내역을 확인한 결과, 과거 가정 폭력사건으로 신고한 사례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A씨가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는 주변인들의 진술을 토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일가족 살해의 유력한 용의자인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음에 따라 추후 경위가 확인되면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