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0일 12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0일 12시 58분 KST

파멜라 앤더슨, 프랑스 의회서 '푸아그라 생산 규제' 주장

Pamela Anderson, actress and animals rights defender, delivers her speech during a news conference at the French National Assembly to protest the force-feeding of geese used in the production of foie gras, in Paris, France, Tuesday, Jan. 19, 2016. (AP Photo/Francois Mori)
ASSOCIATED PRESS
Pamela Anderson, actress and animals rights defender, delivers her speech during a news conference at the French National Assembly to protest the force-feeding of geese used in the production of foie gras, in Paris, France, Tuesday, Jan. 19, 2016. (AP Photo/Francois Mori)

프랑스를 대표하는 고급음식인 푸아그라가 동물 학대라며 금지하려는 움직임을 놓고 프랑스 의회에서 찬반 격론이 벌어졌다.

19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배우 파멜라 앤더슨이 프랑스 의회를 찾아 푸아그라 생산 규제 입법안을 홍보하는 기자회견을 열자 사진기자·방송기자들이 몰려 의회 경비들이 출동하는 등 한바탕 소동이 빚어졌다.

환경보호 운동 출신 의원들의 초청을 받아 온 앤더슨은 "짧은 수명의 이 불쌍한 오리들은 하루라도 행복한 날을 누리지 못한 채 죽는다"고 의회에 호소했다.

pamela anderson

프랑스 어로 '살찐 간'을 뜻하는 푸아그라(foie gras)는 거위나 오리의 간에 지방이 끼도록 부리에 튜브를 끼우고 사료를 억지로 먹여서 몸무게가 자연 상태의 4배에 이르도록 키우는 방식으로 만든다.

프랑스에서는 명절이나 축제 때 푸아그라를 먹는다.

동물보호 단체들은 이런 생산 방식이 잔인하다며 푸아그라 퇴출 운동을 벌여왔다.

*관련기사

- 패딩점퍼에 들어가는 거위 털은 어떻게 만들어질까?(동영상)

이번 기자회견을 마련한 동물 보호론자인 '왕년의 스타' 브리지트 바르도는 프랑스인 70%가 '대안이 있다면 푸아그라에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제시하며 "사료를 강제로 먹이는 것은 야만의 상징"이라고 말했다.

pamela anderson

그러나 상당수 의원들은 앤더슨의 회견을 '정치 쇼'라고 일축했다.

푸아그라 생산·판매 금지 조치는 2012년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부터 시작돼 일부 유럽 국가들이 뒤따랐지만, 프랑스에서는 아직 규제가 없는 상태다.

프랑스는 연간 세계 생산량의 75%인 2만t의 푸아그라를 만들어 이 중 5천t을 일본 등지로 수출한다.

일본은 그러나 프랑스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했다는 이유로 작년 12월 프랑스산 푸아그라의 수입을 금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