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0일 12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0일 12시 03분 KST

허스키 3마리와 고양이는 베프가 됐다(화보)

형제 간인 시베리안 허스키 릴로, 인피니티, 미코는 함께 산다. 여기에 이들의 반려인이 구조해 온 작은 고양이 로지가 가족으로 영입됐다.


이 네 마리는 호수로 산책도 가고,


[영상]눈밭도 함께 걷고,


당연히 크리스마스도 함께 보냈다.


평소엔 쇼핑도 같이 가고


춥기 전엔 숲으로 소풍도 갔다.


사진 찍는 포즈도 완벽하다.

A photo posted by Lilo, Infinity, & Rosie (@lilothehusky) on


[영상] 안경 끼고 독서도 하고 (으앙)


고양이 로지는 막내 허스키가 되어도 본다.


이 네 마리의 사진들은 인스타그램 계정 @lilothehusky@huskymiko에서 볼 수 있다.

h/t boredpan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