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0일 10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0일 10시 56분 KST

서울시, 2018년까지 9호선에 열차 150량 추가한다

한겨레

서울시는 지하철 9호선 혼잡을 완화하기 위해 2018년까지 150량을 추가 투입하기로 하고 유치선 증설 작업을 시작했다.

서울시는 21일 개화 차량기지 유치선 23선(6.1㎞) 증설 공사에 착수해 8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유치선은 열차가 주차할 수 있도록 차량기지에 두는 선로다.

서울시는 9호선 차량을 현재 144량에서 2018년 3단계(잠실운동장∼보훈병원) 개통 전까지 294량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는 8월부터 순차적으로 32량 8편성을 추가한다.

9

9호선 차량은 현재 144량 36편성에서 연말에는 176량 44편성으로 22% 늘어나게 된다.

내년부터는 6량 1편성 차량이 일부 도입돼 급행열차 위주로 운행된다. 현재는 4량 1편성으로 구성돼있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내년에 38량을 추가해 내년 말이면 4량은 28편성, 6량은 17편성 등 모두 214량을 운행한다.

서울시는 2018년 3단계가 완공되기 전까지 6량 4편성을 새로 들이는 등 80량을 추가 투입해 모든 9호선 지하철을 6량 1편성으로 바꿀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3단계 개통시에는 6량 49편성 총 294량이 운행한다. 서울시는 5월에 이와 관련한 차량구매 계약을 발주할 예정이다.


지하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