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1일 07시 02분 KST

영국 이민국은 아내의 팬티 색깔을 모르는 남편들을 추방한다

Richard Cummins via Getty Images
Portsmouth, St John, Dominica, Caribbean

영국 이민국이 논란에 휩싸였다. 사기 결혼을 방지하겠다는 명분으로 난민 커플들에게 괴상망측하고 부적절한 질문을 한 것이 밝혀졌다. 예를 들어, 아내의 팬티 색깔이나 브래지어 사이즈에 대한 질문 말이다.

수용소에 억류된 난민들에 대한 조사를 위임한 영국 내무 장관 테레사 매이는 그런 난민들 대부분을 "속히, 과감하게" 풀어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를 맡았던 전 '영국/웨일스 수감과 보호 관찰' 옴부즈맨 스티븐 쇼는 억류 난민 중에 상당수가 사기 결혼이라는 명목으로 수감된 사실을 발견했다고 한다. 이유?

스티븐 쇼는 억류 난민들과의 대화에서 괴상한 사실을 알게 됐다. "이민국 직원이 사기 결혼 여부를 확인한다는 명분하에 그들에게 배우자의 주민번호, 팬티 색깔, 브래지어 크기까지 질문했다."

또 그는 이렇게 말했다.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이런 질문이 적합했는지 또 신뢰할 만한 가치가 있는지 의심된다."

전 스코틀랜드 의원이자 진보 민주당 대변인인 알리스테어 카마이클은 "진보 민주당과 연립정부가 이룩한 성과를 토대로 정부가 사기 결혼을 근절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마땅하다. 하지만 그런 방침의 일부로 아내의 팬티 색깔이 뭔지 브래지어 크기가 뭔지를 묻는다면 제도를 악용하려는 몇몇을 색출할 수는 있을지 모르지만, 수많은 진짜 남편들도 함께 잡혀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는 덧붙였다. "그런 질문을 받는다면 결혼한 지 28년이 된 나도 답을 못 맞힐 거다."

허핑턴포스트UK의 Not Knowing The Colour Of Your Wife's Underwear Could Get You Deported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