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0일 06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0일 06시 54분 KST

영국 13개월 아기 사망 사건, '아버지의 성적 학대' 판결

Shutterstock / cristovao

3년 동안 공방이 오간 13개월 아기의 사망 사건에 대해, 아이가 아버지의 성적 학대로 사망했다는 판결이 나와 영국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19일(현지시간) BBC 등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2012년 12월 12일 새벽 5시45분께 당시 생후 13개월의 쌍둥이 중 한 명인 여아가 자지러지게 울자 아버지인 폴 워딩턴(47)이 구급차를 불러 병원으로 옮겼지만, 곧바로 사망했다.

사후 검시에선 여아의 오른쪽 다리 아래 쪽 골절과 다른 곳에 심한 상처들이 발견됐다.

그러나 가족은 이듬해 2월 검시관으로부터 아이의 시신을 넘겨받아 장례를 치렀고, 그해 8월 나온 최종 검시 보고서는 '사인 불명'으로 판정됐다.

같은 해 8월 아버지가 경찰에 체포돼 성적 학대 혐의에 대한 조사를 받았다. 그의 아버지는 혐의를 부인했다.

이후 2014년 3월 이 가정의 다른 아이들과 관련한 가사재판 일부분으로 사망 당시 상황을 둘러싼 사실 찾기 재판이 시작됐고 그해 10월 사인 규명 심리에서 사망 당시 검시관은 '사인 불명'을 다시 선언했다.

사망 당시 경찰의 현장 채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데다 이미 장례가 치러진 까닭에 다시 사후 검시를 하는 것도 불가능했다.

사실 확인 재판 과정에서 전문가들이 증거를 두고 분석을 냈지만, 성적 학대에 의한 사망 여부에서 의견이 갈렸다. 그 가운데 법원이 '성적 학대가 맞다'는 판결을 내린 것이다.

BBC에 따르면 영국 고등 가정법원 피터 잭슨 판사는 판결문에 '삽입 등을 포함하는 학대를 저질렀다'며 '병리학과 소아학적 세심한 증거에 대한 조심스러운 평가는 상처들이 몸 밖에서 온 외상의 결과임을 밝혀준다'며 '내 결론은 아버지가 성적 학대를 저질렀다는 것'이라고 판결했다.

워딩턴은 이날 재판에 참석하지 않았다. 변호인단은 이날 변론에서 워딩턴은 '아이를 아끼고 사랑하는 아버지였다'며 '충분한 증거가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Toddler Poppi Worthington was sexually assaulted by her father shortly before she died

Posted by Daily Mail on Tuesday, January 19, 2016


h/t BBC, Tele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