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9일 14시 31분 KST

112세로 별세한 세계 최고령 남성 일본 할아버지가 말한 장수 비결은?

연합뉴스

세계 최고령 남성으로 작년 기네스북에 등재됐던 일본인 고이데 야스타로(小出保太郞) 옹이 19일 사망했다고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향년 112세.

후쿠이(福井)현 출신으로, 1903년 3월 13일생인 고인은 만성 심부전으로 입원해 있다가 이날 새벽 나고야(名古屋) 시내 한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고인은 젊은 시절 오사카(大阪)에서 신사복 재봉 기술을 배운 뒤 고향인 후쿠이현 쓰루가(敦賀) 시로 돌아와 턱시도와 연미복 등을 만드는 재단사로 일했다.

늘 재봉틀을 떠나지 않았던 고인은 생전 훈도시(일본의 남성용 전통 속옷)부터 재킷까지 직접 꿰매 입었다고 한다. 작년 7월 일본내 최고령 남성이 되면서 기자들이 찾아왔을 때 80세 때 만든 바지를 입고 취재에 응했다고 교도는 전했다.

당시 고이데 옹은 장수 비결로 "무리하지 않는 것과 어떤 일에든 기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