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9일 14시 21분 KST

경찰이 장기 결석 아동 6명의 행방을 쫓고 있다

gettyimagesbank

장기결석 초등학생에 대한 아동학대 여부를 정부가 전수조사하는 것과 함께 경찰이 현재 있는 곳이 확인되지 않은 아동 6명의 소재 파악에 나섰다.

경찰청에 따르면 19일 현재 교육부와 아동보호전문기관, 지자체 등으로부터 소재 불명 및 학대 의심 아동에 대해 46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이 가운데 27건은 학대 우려가 없는 것으로 확인돼 사건을 종결했다.

남은 19명 가운데 6명은 소재조차 파악이 안 되고 있다. 이들 아동의 지역 및 담당 경찰서는 경기 안산단원서(2명), 김해 서부서, 마산 중부서, 대전 유성서, 화성 동부서 등이다.

경찰은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소재가 불분명한 아동을 7명으로 파악하고 있었지만 부모가 이혼한 부산 지역의 한 아동이 어머니와 함께 있는 것을 확인했으며, 앞으로 학대 의심 부분을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동이 어디 있는지를 찾는 것이 우선인 만큼 소재 파악에 경찰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 '소재 불분명' 6명 외에 13명 중에는 아버지에 의해 시신이 훼손된 채 발견돼 충격을 준 경기 부천의 초등학생이 포함돼 있다.

경찰은 나머지 12명에 대해 학대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 또는 내사를 하고 있다.

부천 시신훼손 사건 외에 경찰에 입건된 학부모는 서울 1명과 울산 1명 등 2명으로 이들에게 적용된 혐의는 아동복지법에 학대로 규정된 '교육적 방임'이다.

서울에서 입건된 학부모는 초등학교 2학년인 아들을 특별한 이유없이 한 학기 동안 학교에 보내지 않으면서 재택교육 등을 시키지 않았다. 울산 학부모는 집을 이사하면서 기존에 다니던 학교가 멀어져 아이가 등교하지 않는데도 가까운 학교로 전학을 보내는 등 조처를 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