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9일 11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9일 11시 17분 KST

한상진의 '입'이 국민의당의 함정이다

연합뉴스

'국민의당'(가칭) 한상진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이 '이승만 전 대통령 국부 발언'을 한 것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의 뜻을 밝혔다.

연합뉴스 1월19일 보도에 따르면 한 위원장은 서울 마포 창당준비위원회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음의 고통을 받으신 4ㆍ19 유가족, 4ㆍ19 관련 단체 여러분들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으로서 진심으로 사과를 드렸다"며 "이분들은 4ㆍ19 영령이 모셔진 바로 그 자리에서 이런 호칭을 사용한 것은 큰 잘못이라는 호된 꾸지람을 해 주셨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앞서 한 위원장은 지난 14일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어느 나라든 나라를 세운 분을 '국부'라고 평가한다. 우리도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으나 이후 관련 단체를 비롯해 당 안팎에서 비판이 일었다.

Photo gallery 한상진 국민의당 창준위원장 See Gallery

국민일보 보도에 따르면 발언이 파장이 일자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의 명동성당으로 염수정 추기경을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부' 발언에 대해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닌 개인적 생각이라고 해명했다.

한 위원장의 발언은 이뿐만이 아니다. 더불어민주당에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된 김종인 박사에 대해 "전두환 정권의 국보위에 참여했던 인사"라고 날을 세웠다.

조선일보 1월19일 보도에 따르면 국민의당 관계자는 "광주 학살 장본인인 전두환 전 대통령의 들러리였던 국보위 참여 인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을 계승한다는 더민주의 정체성과 맞겠느냐는 문제 제기가 담겨 있다"고 해석했다. 그러나 중앙일보에 따르면 김종인 위원장은 "그런 말에 신경 쓰지 않겠다”고 일축한 상태다.

이처럼 한 위원장의 발언이 논란을 일으키자 당내에서도 곤혹스러운 눈치다.

한겨레 1월19일 보도에 따르면 “신당 내부에서는 당의 정강정책이 명확히 수립되지 않는 상황에서 이런 논쟁이 먼저 두드러질 경우 득보다 실이 많다는 지적도 적잖다”며 “당 일각에선 “한 위원장이 통제가 안 된다”, “한 위원장이 학자처럼 문제를 접근한다”는 볼멘소리도 터져나왔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