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9일 06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9일 06시 50분 KST

비닐 덮고 버티며 소녀상을 지키는 청년들(사진 3장)

서울의 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내려간 19일 새벽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지키는 청년들은 커다란 비닐을 덮고 추위를 견뎠다. 이날 체감온도는 영하 23도까지 떨어졌다. 몇몇 시민이 가져온 간이텐트 반입은 전날 밤 경찰에 막혔다고 한다.

지난달 30일부터 소녀상 곁을 지켜온 ‘한일 일본군 ‘위안부’합의 무효를 위한 대학생 대책위원회’에 속한 청년 5명은 18일 밤부터 19일 아침까지 이곳을 지켰다. 밤을 새운 학생들 말을 들어보면 “추운 날씨가 걱정된다”며 18일 밤 10시께 시민들이 가져 온 간이텐트 3개는 경찰에 막혀 들여오지 못했다.

w

e

이태준(25) ‘더불어만드는우리세상국민대모임’ 대표는 “밤에 이름을 알 수 없는 시민들이 텐트를 가져다 주시는데 경찰이 반입을 막고 채증을 시작했다. 이후 또 다른 시민이 차 덮는 비닐이라며 트렁크에서 꺼내 비닐을 주고 가셨는데, 비닐은 경찰이 막지 않아 그걸 뒤집어 쓰고 밤새 버텼다”고 했다. 경찰은 도로법 위반을 이유로 소녀상 옆 농성장에 천막 등의 반입을 막고 있다.

이 대표는 “다행히 많이 아픈 친구는 보이지 않지만 다들 한파 속에 아침을 맞은 뒤 멍하게 있는 상태”라며 “날이 많이 춥지만 한일 합의 뒤 더 추운 대한민국 현실을 생각하며 끝까지 소녀상 곁을 지킬 생각”이라고 말했다.

w

tbs TV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