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8일 18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8일 18시 06분 KST

일본 동북부 대설로 부상자 200명 넘었다

일본 도쿄(東京) 등 수도권 및 동북부 지역에 18일 큰 눈이 내리면서 부상자가 속출하고 전철이 연착하는 등 교통대란이 벌어졌다.

도쿄 등 수도권에 눈이 내려 쌓이는 것은 1년에 한두 차례 정도나 있는 아주 드문 일이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까지 24시간 동안 내린 눈의 양은 도치기(회<又대신 万이 들어간 板>木)현 도로부(土呂部) 관측점 43㎝, 군마(群馬)현 구사쓰(草津) 41㎝, 야마나시(山梨)현 가와구치코(河口湖) 39㎝를 기록하는 등 간토(關東), 도호쿠(東北)지역에 많은 눈이 내렸다.

오후 8시 현재 쌓인 눈의 양은 아오모리(靑森)현 스카유(酸ケ湯)가 191㎝로 가장 많았고, 홋카이도(北海道)가 100㎝를 넘었으며 야마가타(山形)현도 여러 관측점에서 90㎝를 웃돌았다. 수도 도쿄에는 이날 오전 최고 6㎝의 눈이 쌓였다.

갑작스러운 적설로 도쿄와 지방을 잇는 신칸센(新幹線) 노선이 감속 운행하고, JR주오센(中央線), 오메(靑梅)선, 도심과 나가노 방면을 연결하는 특급열차들이 일시 운행정지하거나 서행 운전해 출근길 시민이 크게 불편을 겪었다.

도쿄에 내린 눈의 양 자체는 많지 않았으나 도심으로 이어지는 열차 기지에서 철도 가선(架線, 전력공급선)이 끊겼고 사고를 우려해 열차 운행 대수를 줄였기 때문에 시민이 체감하는 열차 지연은 심각했다.

도심의 주요 역에서는 열차 홈에서부터 대기자가 몰려 역 바깥까지 긴 행렬이 이어졌고 몇 시간씩 지각하는 사태가 속출했다.

여기에 평소 자동차나 버스로 출근하던 시민이 전철로 대거 몰리면서 전철역과 열차 객실이 큰 혼잡도를 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