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8일 12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8일 12시 50분 KST

혁신 더해가는 '야당' 초조감 더해지는 '여당'

연합뉴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인재영입이 날로 화제를 일으키면서 집권 여당인 새누리에서는 초조한 기색이 내비치고 있다.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대통령 후보를 도와 집권에 성공에 기여한 김종인 전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2011.12 ~ 2012.03)이 더민주에 전격 입당해 선대위원장을 수락함에 따라 새누리에 비상이 걸렸다.

김종인 전 위원과 함께 당시 한나라당을 새누리당으로 당명을 변경하는 등 혁신에 동참했던 이준석 전 비대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위기감을 대변했다.(당시 이런 변화로 120석도 힘들다던 총선에서 과반 의석을 확보하고 대선까지 따낸 바 있다.)

새누리당의 출혈이 다른 당에게는 모두 헌혈이 되고 있다. 지난 19대 총선에서 보수 대연합에 중도확장까지 합쳐서 이뤄낸 의석이 152석이다. 중도층 공략에 대한 의지를 버리고 지난 152석을 넘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큰 계산에서 이미 오점을 남기는 것이다.

http://news.mk.co.kr/newsRead.php?no=37676&year=2016새누리당의 출혈이 다른 당에게는 모두 헌혈이 되고 있다. 지난 19대 총선에서 보수 대연합에 중도확장까지 합쳐서 이...

Posted by 이준석 on 2016년 1월 13일 수요일

그러나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외부 '인재영입'에 대한 생각이 없는 듯 하다. 당내 인사들로 경쟁을 부치는 상향식 공천으로도 충분히 승산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데일리 1월15일 기사에 따르면 김 대표는 ‘야당에 비해 명망 있는 인재 영입이 어려운 것 아니냐’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분명히 말하지만 야당은 지금 ‘사고’ 상태다. 당의 반이 떨어져 나간 다급한 상태에서 외부에서 수혈을 필요에 의해 하는 것”이라며 “새누리당은 안정적인 정당 운영이 되고 있어서 그러한 (인재 영입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김 대표의 인재영입 불가 방침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 재차 확인됐다.

조선비즈에 따르면 김 대표는 1월18일 국회에서 가진 신년기자회견에서 “상향식 공천은 기본적으로 영입이 맞지 않는다. 굳이 정치 생각 없는 사람을 가서 설득하고 특정 지역에 아무런 민주적인 절차 없이 공천을 준다는 건 비민주의 극치”라며 “세상은 바뀌었다. 새누리당은 완전히 정당 민주주의를 확립됐다”고 인재영입에 대한 비판적인 생각을 비췄다.

Photo gallery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신년 기자회견 See Gallery

그러나 대표적인 보수신문인 조선일보는 김 대표의 이런 인식에 비판을 가하고 있다. 조선일보는 1월16일 사설에서 “여당 대표로서 지나치게 안이한 상황 인식을 보였다고 할 수밖에 없다”며 “지난 몇 달간 친박·비박 간 공천 싸움과 '진실한 사람' 논란만 벌였을 뿐 뭔가 미래 지향적이고 생산적인 소식은 들리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조선일보는 “새누리당은 야권의 인물 영입을 깎아내릴 만큼 한가하지 않고 그럴 자격도 없다. 박 대통령과 여당의 꽉 막힌 국정 운영에 대한 국민 피로감도 상당하다”며 “이렇게 해서 국민이 표를 주길 바란다면 정말 염치없는 일이다. 실제 선거도 여권이 바라는 대로 흘러가지 않을 것”이라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 같은 지적은 더민주가 최근 '인재영입'에서 기존의 새누리와 어울릴법한 사람들이 대거 영입됐다는 것을 시사한다. 실제로 양항자 전 삼성전자 상무, 김병관 웹젠 의장 등 기존 기업가들 출신들이 대거 영입되며 인재영입에 중량감을 더하고 있기 때문이다.

머니투데이 1월18일 보도에 따르면 김 대표는 '상향식 공천'에 대해 큰 신뢰를 보내고 있다.

선거전략은 따로 없다. 이제 100% 상향식 공천을 통해 우리 정치계의 새로운 혁명이 일어난다. 과거 선거때만 되면 새로운 인물을 영입한다는 미명 하에 당에 충성을 다 바치고 오래 고생했던 동지들을 쳐내고 자기 사람을 심었다. 새누리당은 이제 100% 상향식 공천으로 지역주민들이 원하는 후보를 선정해 보낸다. 100% 상향식 공천으로 큰 컨벤션효과가 기대된다. 이 부분을 앞으로 경선지역별로 실시해 국민의 관심 많이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 (머니투데이, 1월1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