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8일 06시 09분 KST

매일경제가 데이비드 보위에게 창조경제의 길을 물은 이유

매일경제 캡처

maeil kyung

클릭하면 매일경제의 해당 기사로 이동.

몇몇 예술가들, 특히 음악인들 사이에서 한 경제지의 기사가 무척 큰 관심을 받았다.

매일경제에서 지난 토요일(16일) 발행한 1면 톱 기사 '데이비드 보위에게 창조경제 길을 묻다'라는 기사다. 이송희일 감독은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할 짓 드럽게 없나 보다. 데이빗 보위한테 왜 그걸 물어보니'라며 매일경제의 신문을 찍은 사진을 올렸다.

할 짓 드럽게 없나 보다. 데이빗 보위한테 왜 그걸 물어보니.

Posted by 이송희일 on Sunday, January 17, 2016

크라잉 너트의 김인수 씨도 '헐!!!'이라며 짧게 코멘트를 달았다.

그러나 매일경제가 데이비드 보위에게 주목한 이유는 그가 이룬 투자가로서의 업적 때문이다. 보위는 해외에서도 꽤 선구적인 투자가로 꼽히는 인물이다. 그는 1998년 우리가 모두 전화선으로 인터넷에 겨우 접속하고 있을 당시 아티스트와 팬을 연결해주는 포탈 서비스 '보위 넷'을 설립한 바 있으며 1997년에는 자신의 로열티를 담보로 '보위 본드'를 발행해 단 한 번에 5,500만 달러를 거머쥐었다고 한다. 매일경제는 데이비드 보위의 실험적이고 공격적인 정신을 5개의 키워드로 정리했다.

maeil

해외의 여러 매체 역시 데이비드 보위를 선구적인 투자가로서 다룬 사례가 있다.

텔레그래프 : Bowie Bonds: How David Bowie became a pioneer in the worlds of finance and the internet

포브스 : David Bowie, Musical Visionary And Financial Pioneer? A Look Back At 'Bowie Bonds

다만, 아직 한 국가의 경제 기조('창조 경제의 길')에 관해 물은 예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