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7일 17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7일 17시 43분 KST

우주에서 꽃 피었다...'지구 밖 개화' 첫 성공(사진 2장)

영화 '마션'의 주인공 마크 와트니처럼 우주에서 식물을 재배하는 일이 점차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체류 중인 미국인 우주비행사 스콧 켈리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처음으로 우주에서 꽃을 피우는 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켈리는 트위터에 "우주에서 자란 첫 번째 꽃이 선을 보인다"는 글과 함께 백일홍 사진을 올렸다.

식용이 가능한 이 꽃은 샐러드 재료로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꽃은 2014년 5월 ISS에 설치된 '채식주의자 연구실'에서 자랐다.

ISS 대원들은 앞서 로메인 상추와 채소의 일종인 아루굴라를 재배하는 데 성공했다.

*관련기사

- 국제우주정거장의 우주인들이 상추를 재배했다(동영상)

꽃을 피우는 식물이 우주에서 자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우주 식물 재배에서 가장 큰 문제는 잎사귀에 있는 박테리아로, 이는 우주비행사의 건강을 해칠 수 있다.

ISS에서 진행하는 '채식주의자 프로젝트'의 책임자인 트렌트 스미스는 "백일홍은 상추와 아주 다르다. 환경적 한도와 조명의 특징에 더 민감하고 발육 기간도 60∼80일로 상추보다 길다"며 이번 개화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스미스는 "백일홍은 키우기가 더 어려운 식물"이라며 "더 오랜 기간에 걸쳐 백일홍이 핀 것은 토마토도 재배할 수 있으리라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꽃이 피기까지 위기도 있었다.

ISS 내 정원의 습도가 너무 높아 잎사귀에 곰팡이가 생기는 바람에 환풍기로 말려야 했다고 한다.

환풍기 효과가 너무 좋아서 탈수 증세가 발생, 결국 일부 백일홍은 피지도 못한 채 올해 초 죽어버렸다.

위기를 넘긴 백일홍은 지난 8일 꽃봉오리가 생겨났고 마침내 꽃을 활짝 피웠다.

'우주 백일홍'은 지구의 백일홍과 무척 유사한 형태다.

꽃잎 끝 부분이 휘어졌다는 점만 다른데, 무중력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측된다.

zinnia지구에서 피는 백일홍의 모습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인간연구 프로그램에서 일하는 알렉산드라 휘트마이어는 "인공인데다가 자연적 요소가 제거돼 고립되고 제한적이며 극단적인 환경 속에서 실시하는 장기간 임무를 식물이 증진시킬 수 있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