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7일 13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7일 13시 07분 KST

마포서 20대 여성시신이 발견됐다(동영상)

서울 마포구에서 젊은 여성의 시신이 가방 속에 든 채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10분께 마포구 성산동 매봉산터널 인근 도로변에 놓인 가방 안에서 김모(23·여)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이곳에서 휴식 중이던 한 택시 운전사가 가방을 보고 안을 확인했다가 시신이 발견되자 경찰에 신고했다.

가방은 가로 1m, 세로 0.5m 크기로, 안에 있던 시신은 알몸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흉기나 둔기로 상해를 입은 흔적은 없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d

경찰은 검안 결과 김씨가 누군가에게 목이 졸려 숨졌을 개연성이 있다고 보고 정확한 사인을 밝히고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아울러 가방이 발견된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입수해 시신이 이곳에 놓인 경위와 용의자의 신원 등을 파악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