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6일 12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6일 12시 35분 KST

한·미·일 '강력한 대북제재' 공조 입장을 다시 확인하다

From left, U.S. Deputy Secretary of State Antony Blinken, Japanese Vice Foreign Minister Akitaka Saiki and South Korean First Vice Foreign Minister Lim Sung-nam pose prior to their talks in Tokyo Saturday, Jan. 16, 2016. The trilateral subcabinet-level meeting was held following North Korea's H-bomb claim. (Kazuhiro Nogi/Pool Photo via AP)
ASSOCIATED PRESS
From left, U.S. Deputy Secretary of State Antony Blinken, Japanese Vice Foreign Minister Akitaka Saiki and South Korean First Vice Foreign Minister Lim Sung-nam pose prior to their talks in Tokyo Saturday, Jan. 16, 2016. The trilateral subcabinet-level meeting was held following North Korea's H-bomb claim. (Kazuhiro Nogi/Pool Photo via AP)

한국과 미국, 일본은 16일 오후 도쿄에서 제2회 3국 외교차관 협의회를 개최, 북한 핵실험에 맞선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 토니 블링큰 미국 국무부 부장관,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등은 이날 오후 3시부터 도쿄 일본 외무성 이이쿠라(飯倉) 공관에서 협의를 하고 대북 제재와 북한의 추가도발 억지를 위한 '단일대오'를 확인했다.

세 차관은 또 북한의 태도 변화를 유도할 '강력하고 포괄적인' 대북 제재가 필요하다는데 뜻을 같이하고, 그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북한의 추가 도발을 예방하기 위한 세 나라 사이의 안보협력 강화 방안도 논의했다.

지난해 말 군위안부 문제 타결로 한일관계가 정상궤도에 올라설 계기가 마련된 만큼 세 사람은 한미일 3각 공조 체제를 복원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north korea

특히 협의에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성 김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캐롤라인 케네디 주일 미국대사가 배석한 것은 미국이 이날 협의에 상당한 의미를 부여하고 있음을 보여준 것으로 풀이된다.

임성남 차관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블링큰 부장관과 양자 회담을 개최, 과거와는 차별화한 대북 압박외교를 여러 차원에서 전개해 나가는 한편,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임 차관은 이어 사이키 사무차관과 비공개 면담을 갖고 군위안부 합의의 원활한 이행방안 등 한일관계 현안을 논의하고, 북한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일본 외무성은 "두 차관이 일한관계와 북한정세 등에 대해 솔직한 의견교환을 했으며, 긴밀히 협력할 것임을 확인했다"고 소개했다.


Photo gallery 북한의 갈마국제공항 See Gallery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