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5일 15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5일 15시 48분 KST

군사정권 때 제정된 '유신 시대 학칙'이 아직도 남아있는 대학교

uschools

용인대 학칙에 따르면, 용인대생들은 '10인 이상의 교내 집회'를 하거나 '인쇄물의 첨부 또는 배포'를 할 때 '총장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각 기관 또는 개인에 대한 학생생활 후원요청 또는 사상의뢰' '외부인사의 학내 초청' '간행물의 제작 또는 배포'를 할 때도 그렇다. 군사정권 시절 제정된 학칙이다.

때문에, 용인대학생들은 지난해 불거진 등록금 사태에 대해 학생들은 공개적인 대자보 한 장 붙일 수 없다고 전한다.

참 이상한 학칙에 대한 기사가 나왔습니다. 등록금 문제에 대해 알아보던 중에 처음 알게 된 학칙입니다.

Posted by 용인대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 on 2016년 1월 14일 목요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학생들은 학교 측이 지난해 8월 2학기 수업 일수를 줄이자 '등록금 편법 인상' 의혹을 제기하며 대자보를 교내에 붙였지만 곧바로 강제 철거되고 말았다.

지난해 10월에도 한 동아리가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대자보를 붙였으나 철거됐고, 세월호 참사 때도 대자보가 뜯겨 나갔다.

학교 측은 '면학 분위기 조성'을 위한 것이라고 밝히고 있으나, 학생들은 "비민주적인 학칙이 있는 한 잘못된 학교 운영을 비판할 수조차 없다"며 분통을 터뜨렸다고 경향신문은 전했다.

용인대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 페이스북 바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