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5일 15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5일 15시 14분 KST

냉동상태로 훼손된 초등학생 시신이 발견되다

gettyimagesbank

인천에서 냉동 상태로 훼손된 초등학생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숨진 초등학생의 부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아버지 A씨와 어머니 B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은 이틀 전인 13일 A씨의 초등학생 아들 C군이 다니던 부천 모 초등학교 측으로부터 "장기 결석 아동이 있으니 소재를 알아봐 달라"는 요청을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C군은 2012년 4월 이후 해당 초등학교에 등교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C군의 시신은 이날 오후 3시 55분께 인천에 있는 A씨 지인 집 인근에서 수색 중인 경찰에 발견됐다.

A씨는 경찰에서 "아들이 사망한 뒤 시신을 훼손해 냉동상태로 보관하다가 최근 지인 집으로 옮겼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범행 시점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C군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경찰은 A씨가 C군을 살해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