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5일 09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5일 11시 55분 KST

비치 보이스가 처음으로 한국을 찾는다

Gettyimages Korea

비치 보이스가 처음으로 내한한다.

3월 21일 콘래드 서울서 공연한다. 기쁜 소식이다. 그러나 아쉽게도 얼마 전에 개봉한 영화 '러브 앤 머시'의 주인공이자 비치 보이스의 영혼인 '브라이언 윌슨'은 오지 못한다고 한다. 이델일리는 보컬 마이크 러브(Mike Love)와 부르스 존스톤(Bruce Johnston)을 필두로 스콧 토튼(Scott Totten), 제프리 포스켓(Jeffrey Foskett), 브라이언 이첸버거(Brian Eichenberger), 팀 본홈(Tim Bonhomme), 존 코우실(Jon Cowsill) 총 7명의 비치 보이스가 방한한다고 전했다.

대표곡 중 하나인 'California Girls'.

'캘리포니아 걸스'와 '서핑 U.S.A.'등의 노래를 히트 시키며 1960~70년대 미국에서 가장 흥행한 서프 밴드였던 비치 보이스는 국내에서는 주로 팝 밴드로만 알려져 있지만, 비틀스가 전 세계 음악 시장을 장악하던 시절 평론과 대중 모두에게 '영국의 메시지에 대한 미국의 대답'이라는 평을 받던 기념비적인 밴드다.

대중음악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멜로디 중 하나로 꼽히는 비치 보이스의 'God Only Knows'.

그들의 커리어의 정점은 '펫 사운즈'. 브라이언 윌슨이 거의 혼자 만들다시피 한 이 앨범은 발표 당시에는 흥행에 (전작들 보다) 성공하지 못했지만 이후 대중음악의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이정표로 남았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티켓은 오는 19일부터 인터파크에서 판매하며 가격은 1인당 24만 5000원 / 22만 5000원 / 19만 5000원이다. 디너와 VIP 좌석(1열~5열까지)이 포함된 티켓 가격은 34만 5000원이다. 콘래드 서울 공식 온라인 몰을 통해 판매한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