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5일 05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5일 05시 54분 KST

유시민-전원책 '썰전',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했다

JTBC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작가가 합류한 ‘썰전’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14일 방송된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 149회는 4.3%(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광고 제외 기준)의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기존 최고 시청률은 지난 101회(2015년 2월 5일)가 기록한 4.1%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무려 5.8%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엔 진보와 보수의 대표 논객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작가가 ‘썰전’ 뉴스 코너에 처음으로 합류해 입담을 선보였다. 김구라는 "두 분을 모실 수 있었다는 건, 그 동안 프로그램이 열심히 노력해왔다는 반증인 것 같다"며 새롭게 합류한 두 패널을 소개했다.

r

두 패널은 북한의 핵실험 도발, 안철수 의원의 ‘국민의 당’ 창당 등 최신 시사이슈에 대해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더욱 강력해진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은 ‘썰전’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