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5일 05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5일 06시 00분 KST

트럼프, 유세 도중 마이크에 분노하며 '쌍욕'을 쏟아내다 (동영상)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holds a copy of Time Magazine as he speaks during a campaign rally at the Pensacola Bay Center in Pensacola, Fla., Wednesday, Jan. 13, 2016. (AP Photo/Michael Snyder)
ASSOCIATED PRESS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holds a copy of Time Magazine as he speaks during a campaign rally at the Pensacola Bay Center in Pensacola, Fla., Wednesday, Jan. 13, 2016. (AP Photo/Michael Snyder)

각종 막말과 기행으로 수많은 논란을 일으킨 미국 공화당 대선 선두주자 도널드 트럼프가 이번에는 공개 석상에서 '개XX'라는 욕설까지 내뱉었다.

트럼프는 13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주(州) 펜사콜라 유세연설 도중 연단 마이크의 음질이 좋지 않고 간헐적으로 끊어지기까지 하자 신경질적으로 마이크 담당자를 향해 욕설을 퍼부었다. 이 장면은 지역 방송 RSBN.TV 등을 통해 고스란히 중계됐다.

트럼프는 "누가 이 마이크 시스템을 갖고 왔는지 모르지만, 그 '개XX'(the son of a b****)한테는 돈을 주지 마라"면서 "이 마이크는 끔찍하다. 내가 말할 때 거의 2분마다 한 번씩 톡톡 튀는 소리가 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즉석에서 "조지(캠프 책임자 추정), 내 말 들었느냐. 그에게 절대 돈을 주지 마라"고 지시했다.

trump

트럼프는 "나는 (정당한)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고 믿는 사람이지만 누구든 이 멍청한 마이크처럼 일을 못할 때는 그 'XX'(b******)한테는 돈을 주면 안 된다. 좀 단호하게 해야 한다"면서 "나는 절대 돈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는 그동안 이민자들과 주류 언론 등을 향해 전방위로 막말을 쏟아내며 숱한 논란을 자초했다.

지난해 6월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멕시코 이민자들을 성폭행범과 범죄자로 취급한 데 이어 같은 해 8월에는 공화당 대선후보 첫 TV토론에서 자신에게 공격적인 질문을 한 폭스 뉴스의 여성 간판 앵커 메긴 켈리를 '빔보'(bimbo: 섹시한 외모에 머리 빈 여자를 폄하하는 비속어)라고 부르며 화풀이를 했다.

또 9월에는 언론 인터뷰 도중 경선 경쟁자인 칼리 피오리나 전 휴렛팩커드(HP) 최고경영자가 TV화면에 등장하자 갑자기 짜증스러운 반응을 보이면서 "저 얼굴 좀 봐라! 누가 저 얼굴에 투표를 하고 싶겠냐"고 소리쳐 비난을 받았고, 지난달 초에는 자신에 대한 주류 언론의 보도에 노골적인 불만을 터뜨리면서 '인간쓰레기'(scum), '3류 기자'라고 칭하기도 했다.

지금은 '모든 무슬림 미국 입국 금지' 발언으로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


Photo gallery 도널드 트럼프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