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4일 16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4일 16시 19분 KST

하니가 전현무의 '준수하니' 아재 개그에 눈물을 흘린 이유

OSEN

EXID의 하니가 서울가요대상 시상식에서 연이 김준수를 두고 전현무가 한 농담에 눈물을 보였다.

오늘(14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제25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서 이하늬, 전현무, 하니는 공동 MC를 맡았다.

뉴스엔에 따르면 전현무는 특유의 깐족거림을 발휘해 "양 하니 사이에 있다. 핫한 분들 사이에 있어 좋다"고 말하며 하니에게 "오늘 외모가 준수하다"며 연인인 김준수를 언급했다. 또 이하늬에게는 "공개연애 중인 분이다. '갓'(god)하니"라며 윤계상의 그룹을 언급했다.

boiled egg

뉴스엔 및 여러 매체에 따르면 하니는 김준수가 갑자기 언급되자 당황해 하며 몸을 돌려 눈물을 닦아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고 한다. 뉴스엔은 최근 열애를 인정하고 매일같이 이슈의 중심에 서있는 가운데 복잡한 심경이 반영된 눈물로 해석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OSEN은 이후 EXID는 본상을 받은 후 전현무가 하니에게 누가 생각나느냐고 물으니 “그분이 오늘 인기상을 받는다. 이 자리 못 오지만 자랑스럽다”고 연인인 김준수를 언급했다고 전했다. 같은 자리에 있을 수 없었던 아쉬움의 눈물로도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