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4일 15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4일 15시 58분 KST

한상진 '이승만은 국부'설에 대한 표창원, 조국의 일침

연합뉴스/한겨레

'국민의당'(가칭) 한상진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이승만 전 대통령을 '국부'(國父)로 평가해야 한다고 말해 파장이 일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안 의원 등과 함께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어느 나라든 나라를 세운 분을 '국부'라고 평가한다. 우리도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나라를 세운 분을 어떻게든 긍정적으로 평가해서 화합의 힘으로 미래를 끌고가려는 정치적 지혜가 대단히 필요하다"며 "과(過)만 이야기할 게 아니라 공(功)을 인정해야 한다. 역사를 공정하게 양면을 같이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최근 이 전 대통령 묘역 참배에 이어 4·19 묘지를 참배한 데 대해서도 "모순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때(이승만 대통령 시절) 만들어진 뿌리가, 잠재력이 성장해서 4·19 혁명에 의해 민주주의의 보편적 가치가 우리나라에 확립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당은 결코 어느 한 쪽에 치우쳐서는 안 된다. 그래야 국민 대중과 대화할 수 있는 정서적 공감대가 생기고 이념적 중심이 생긴다"고 밝혔다.

당의 정강정책에 '산업화 세력과 민주화 세력을 모두 명시할 것이냐'는 질문에 는 "들어가겠죠"라고 말했고, 안 의원도 "산업화와 민주화에 대한 인정을 바탕으로 계속 일할 것"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의 부정선거와 장기 집권을 종식시킨 4·19 혁명을 기리는 묘역을 참배하는 자리에서 이 전 대통령을 '국부'로 칭송하는 발언이 나오면서 논란도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의 '인재영입 1호'로 입당한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한 위원장의 '국부' 발언에 대해 "'이승만 국부, 1948년 건국'을 주장하며 수구적 보수 우파라는 정체성을 밝혀주신 것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뉴라이트’들에 이어 ‘국민의당’ 창준위장 한상진 교수가 이승만을 “국부”라고 주장했다. 이는 이승만 개인에 대한 평가 외에 대한민국이 언제 세워졌는가의 문제와 직결된다. 1948년 헌법 전문(前文)은 “우리들 대...

Posted by 조국 on Wednesday, January 13, 2016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도 페이스북 글에서 "뉴라이트들에 이어 한상진 교수는 이승만이 1948년 대한민국 건국의 아버지라는 맥락에서 국부라고 했는데, '1948년 건국설'은 전혀 동의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파장이 일자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의 명동성당으로 염수정 추기경을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부' 발언에 대해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닌 개인적 생각이라고 해명했다.

안 의원은 "역사에서 배워야 한다. 업적은 평가하고 과오는 비판하고 또 교훈을 얻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 의원은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으로 한국기독교협의회 김영주 총무를 예방한 자리에서 "종교개혁의 힘이 다양성의 일치를 추구한 것이듯 정치도 다양한 목소리가 필요하다. 신당으로 정권교체를 위한 일치를 추구하겠다"고 말했다고 배석한 김영환 의원이 전했다.

김 총무는 "초심을 잃지 말고 국민의 선택 지평을 넓혀달라"고 당부했다.

안 의원은 이어 염 추기경을 예방해 사회 통합을 위한 종교계의 역할을 요청했고, 염 추기경은 "정말 성실하게 국민을 행복하게 해주면 좋은 결실을 맺을 것"이라고 덕담했다.

안 의원은 오는 15일에는 조계사 자승 총무원장을 예방하는 데 이어 김대중 전 대통령 자문정책기획위원회 모임에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 노원구 신년인사회 참석도 검토중으로, 이 자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져 두 사람이 조우할 가능성도 있다.

한편 국민의당은 오는 25일까지 정당 심볼·로고·상징색에 대한 국민 공모를 실시한다. 상세 내용은 창당준비위원회 홈페이지(www.people21.kr)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