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4일 15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4일 15시 21분 KST

383개 시민사회단체 '위안부합의 무효화'를 위해 뭉쳤다

연합뉴스

전국의 시민·사회·여성·인권·종교 단체들이 연대 기구를 만들어 작년 말 한일 외교장관의 '위안부' 합의 무효화를 위한 공동 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한국여성단체연합, 참여연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등 383개 단체와 335명의 개인 등으로 구성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와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전국행동'은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발족식을 열고 활동 계획을 밝혔다.

전국행동은 우선 '합의 무효'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확산과 재협상 촉구 여론 결집을 위해 전국적인 캠페인과 문화제를 진행하고 대국민 서명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boiled egg

정부와 국회 등 정치권을 상대로는 협상 무효 및 재협상 약속을 받기 위해 다양한 수단을 동원해 압박하겠다고 했다.

유엔기구에 긴급호소 서한을 발송하고 '세계 1억인 서명운동'을 벌여 서명지를 유엔과 한일 정부에 전달하는 등 국제사회에 이번 합의의 부당함을 알리고 지원을 요청하는 활동도 하기로 했다.

이들은 일본이 지급하겠다고 밝힌 10억엔의 위로금은 "필요없다"면서 국민 모금을 통해 별도의 재단을 만들어 피해자들을 위한 활동에 사용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