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4일 13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4일 13시 11분 KST

위안부 할머니 6명 "한일합의 무효, 10억엔 안 받는다"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한일 위안부 합의는 무효라고 선언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쉼터와 '나눔의 집' 소속 위안부 피해자 6명은 13일 정오 서울 중학동 옛 주한일본대사관 맞은편 '평화의 소녀상'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한일 정부가 피해자들의 의사를 묻지도 않고 합의했다"절대적으로 반대한다"고 밝혔다.

a

김복동(90) 할머니

"우리가 정부에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라고 요구했지만 이렇게 허무하게 할지 몰랐다"

"우리는 그 돈(일본이 출연하기로 한 10억엔) 안 받는다"

"소녀상은 우리 국민이 한 푼 한 푼 모아 만든 역사로 우리 정부도 일본 정부도 (이전·철거를) 말할 수 없다"

이옥선(89) 할머니

"피해자를 속이고 입 막으려 하고 있다. (이래선) 안 된다"

"일본이 공식 사죄하고 법적 배상해야 한다"

이날 수요집회에는 경찰 추산 약 800명이 참석했다.

Photo gallery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자회견 See Gallery

한편 연합뉴스에 따르면 어버이연합도 같은 날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렇게 주장했다.

"정대협이 한일합의를 굴욕적 협상이라고 국민을 선동하고 있다"

"정대협의 정체는 '종북사상'을 갖고 활동하는 단체다"

Photo gallery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자회견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