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4일 06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4일 06시 41분 KST

층간소음 현명하게 항의하는 방법

연합뉴스

*기사내용과 관련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겨울이면 실내 활동과 난방을 위해 창문을 닫고 지내는 시간이 늘어 층간소음 갈등도 증가한다.

서울시는 층간소음 전문 컨설팅단 운영을 시작한 2014년부터 현재까지의 민원 1천97건을 분석한 결과 겨울로 접어들면 상담건수가 늘어 추위가 누그러지기 전까지 이러한 추세가 지속한다고 14일 밝혔다.

q

2014년 10월 47건을 시작으로 11월(48건), 12월(55건), 2015년 1월(65건), 2월(63건), 3월(72건)까지 증가세를 보이다 4월(71건) 이후 감소했다.

층간소음 갈등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아이나 어른이 위층에서 뛰거나 걷는 동안 발생하는 소음이 850건으로 전체의 77.5%를 차지했다.

가구 끌기나 망치질, 문 여닫기로 인한 소음(10.8%), 청소기와 세탁기 등 가전제품 소음과 피아노 소리(5.9%), 개 짖는 소리(4.6%)가 뒤를 이었다.

주거위치별로 보면 위층의 층간소음으로 아래층에서 불편을 호소하는 경우가 821건(75.0%)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시 층간소음 전문 컨설팅단은 현장 상담, 층간소음 측정과 분석, 생활수칙 제정 지원, 명절 주의사항 안내 등 다양한 역할을 한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문제발생 시 이웃에 직접 항의 방문하는 등 감정적 대립을 자제하고 아파트 관리사무소나 120 다산콜센터, 서울시 층간소음 상담실 등 중재자를 활용해 해결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층간소음 예방 해결 가이드북_서울시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