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3일 11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3일 11시 59분 KST

부산에 사는 한 90대 할머니가 70년 만에 털어놓은 고백

부산에 사는 90대 할머니가 일제 강점기 때 위안부로 끌려간 적이 있다고 70년 만에 용기를 내 고백했다.

자신이 일본군 위안부였다고 주장한 이는 박선립(90·부산 영도구 신선동) 할머니다.

박 할머니는 13일 영도구 신선동 주민센터에서 이같이 밝히며 "죽기 전에 꼭 털어놓고 싶었다"고 말했다.

q

부산 영도구 신선동에 사는 박선립(90) 할머니가 13일 주민센터에서 70년 만에 위안부 피해사실을 신고하고 귀가하고 있다.

경상남도 고성이 고향인 박 할머니는 스무 살 무렵 친구들과 놀다가 일본 경찰에 강제로 끌려가 일본 오사카로 갔다고 말했다.

그곳의 한 군부대에서 낮에는 청소와 설거지 등 잡일을 했고 밤에는 일본군을 상대하는 위안부 생활을 했다는 것이다.

말을 듣지 않으면 총과 군홧발로 구타를 당하기 일쑤였고 일본말을 사용하도록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자신 외에 많은 여자가 있었고 도망치다가 걸려 죽도록 맞는 모습도 봤다고 말했다.

4개월 남짓 일본에서 갖은 고초를 겪는 사이 다행히 광복이 돼 일본에서 해방 귀국선을 얻어타고 부산으로 건너왔다.

Photo gallery 위안부, 할머니 See Gallery

시집을 간 박 할머니는 행여 자식들한테 누가 될까 자신이 위안부였다는 사실을 딸 외에는 절대 이야기하지 않고 살았다.

박 할머니는 "위안부 협상도 끝났다고 해서 그동안 숨기고 살았던 사실을 털어놓게 됐다"며 "막상 자식들과 동네 사람들 보기가 너무 창피하지만 위안부로 끌려간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할머니의 이야기를 들은 영도구 측은 할머니로부터 위안부 대상 등록 신청서를 받아 위안부 인정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여성가족부는 위안부 피해가 접수되면 사실 여부를 밝히는 전문가 조사에 착수하게 된다.

현재 국내에 생존한 위안부는 42명뿐이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