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3일 10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3일 10시 05분 KST

인도 뭄바이시, 셀카 금지구역을 추진한다

gettyimagesbank

인도에서 셀카(자가촬영 사진)를 찍다가 추락해 숨지는 인명사고가 잇따르자 인도 서부 뭄바이시가 '셀카 금지구역' 지정에 나섰다.

13일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 등에 따르면 뭄바이시 경찰은 해변, 해안도로, 절벽 위 성채 등 셀카를 찍기에 위험한 주요 명소 16곳을 셀카 금지구역으로 지정하기로 하고 시당국과 논의하고 있다.

당국은 이들 금지구역에 경고 팻말을 세우고 소셜미디어 등으로도 적극적으로 알릴 방침이다.

다만, 금지구역에서 셀카를 찍었을 때 벌금을 매길지 여부 등은 아직 논의 중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앞서 뭄바이에서는 지난 9일 18세 여대생이 해변 관광지인 반드라 밴드스탠드의 작은 절벽에서 휴대전화로 셀카를 찍다 파도에 휩쓸리면서 숨지고 그를 구하려던 주민 역시 사망했다.

8일에도 인도 북부 잠무시의 절벽 위 요새에서 셀카를 찍던 젊은 남성이 추락해 사망했으며 지난해에는 타지마할에서 셀카를 찍던 것으로 알려진 60대 일본인 관광객이 계단 아래로 떨어져 목숨을 잃었다.

인도와 이웃한 파키스탄 라왈핀디에서도 지난해 한 남성이 철로에 서서 셀카를 찍다 기차에 치여 숨진 바 있다.

관련기사:

올들어 셀카 찍다 사망한 사람은 최소 12명(사례)

노르웨이 트롤퉁가 절벽에서 셀카 찍던 학생이 떨어져 죽다

맨손으로 에펠탑에 올라가서 셀카와 동영상을 찍었다

The money shot. Full video in bio!

James Kingston(@thejameskingston)님이 게시한 사진님,

파리의 에펠탑도 셀카 금지구역으로 지정해야 할 듯.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