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2일 08시 43분 KST

권노갑 탈당에 대한 문재인의 반응 : "아프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는 12일 권노갑 상임고문의 탈당에 대해 "어쨌든 호남민심이 반영된 것으로 우리가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정말 새롭게 당을 만든다는 각오로 그렇게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권 고문 탈당에 대한 심정을 묻는 질문에 "아프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표는 앞서 권 고문이 탈당을 선언한 시각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진행된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의 입당식 인사말에서도 "지금 우리 당에서 일어나고 있는 탈당의 움직임들은 무척 아프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러나 지금 새로운 영입들, 또 십만명에 가까운 온라인 입당자들은 우리 당의 새로운 희망"이라며 "우리 당을 지키고 있는 많은 당원 동지들과 함께 이 새로운 희망들을, 우리 당을 새로운 정당으로 만들어가는 동력으로 삼아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 당은 계속해서 다양한 분야에서 성취를 이뤄낸 전문가들을 영입하고 있으며, 앞으로 계속 영입하겠다"며 "이번 총선은 불평등한 경제와 사회를 유지하려는 낡은 정치세력과 그것을 타파하려는 미래세력간의 대결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불평등에 맞서서 국민의 삶을 지키는 정당으로 나아가겠다"며 "젊고 유능한 새로운 정당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김성수 대변인도 브리핑을 하고 "권 고문의 탈당은 참으로 받아들이기 힘든 일"이라며 "고(故) 김대중 대통령의 영원한 비서실장을 자임해온 분이기에 더 믿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동안 안철수 의원의 뒤를 이어 여러 현역 국회의원과 당원들의 탈당이 있었지만, 당이 공식 논평을 낸 건 권 고문이 처음이다.

김 대변인은 "권 고문은 탈당회견에서 '김대중 대통령께서 하나가 되어 민주주의 위기를 극복하라는 유지를 남겼다'고 밝혔다"면서 "그런데 분열의 길을 선택한 뜻을 헤아리기 어렵다. 60년 정통 야당을 지키고 바로 세우기 위해 좀 더 애를 써주실 수는 없었는지 실로 아쉽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온갖 풍상을 견뎌온 우리당이 새롭게 거듭나기 위한 시련이라고 생각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이 시련을 이겨내고 새로운 희망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대중·노무현 두 분 대통령의 유지를 받들어 반드시 정권교체의 뜻을 이뤄내겠다. 그 정권교체의 길에서 권 고문 등 우리 당을 떠난 분들과 다시 만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