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1일 17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2일 10시 11분 KST

부산대 교수들이 사비 120만원을 갹출한 이유는

gettyimagesbank

"직선제는 우리가 선택한 것인데. 피해는 너희들이 보는 구나."

부산대 교수들이 총장 직선제를 고수하다 지방대학 특성화 사업 등에서 교육부로부터 예산 삭감을 당하자 사업에 참여한 학생들을 계속 지원하려고 주머니를 털어 부족한 예산을 메우기로 했다.

11일 부산대에 따르면 올해 2월까지 진행될 교육부 지원 2015년도 사업 중 지방대학 특성화사업(CK-1)에서 7억2천400만원, 학부교육선도대학육성사업(ACE)에서 11억4천900만원 등 모두 18억7천300만원이 지난해 말 삭감됐다.

부산대 측은 2015년도 사업 종료를 얼마 남겨 놓지 않은 상태에서 예산이 삭감된 것은 총장 직선제를 고수한 것에 대해 교육부가 불이익을 줬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문제는 예산이 삭감된 두 사업은 장학지원, 학습역량 강화, 해외파견, 교육여건 개선, 진로지원·취업지도 등 모두 학생들을 위한 것이란 점이다.

412

이 때문에 이들 사업이 중단되면 학생들이 진로를 바꿔야 하는 등 큰 불이익을 볼 것으로 우려된다.

안홍배 부산대 총장 직무대리는 이 같은 딱하고 긴급한 사정을 감안, 8일 담화문을 내 이 사실을 교내에 알리고 교직원들에게 도움을 청했다.

안 총장 직무대리는 담화문에서 "애초부터 우려했던 행·재정적 불이익이 현실화되고 있다. 현재 진행 중인 사업을 계속 하기 위해서는 우리들 스스로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며 교직원들에게 자체 재원학보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그는 "부족한 예산 18억7천여 만원 가운데 5억2천여 만원은 다른 사업을 축소하는 방법으로 감당할 수 있지만 나머지 13억4천여 만원은 마련할 길이 없다"며 "이 돈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교수 1인당 120만원씩의 후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대학 측의 이 같은 제안에 대해 대부분의 교수들은 동참하는 분위기다.

이 대학 교수회 한 교수는 "총장 직선제 선택은 교수들이 한 것이고, 그 결과에 대해 응당 책임을 져야 한다는 생각을 대부분 갖고 있다"며 "진행 중인 사업의 중단으로 학생들이 불이익을 볼 수 있도록 그냥 둬서는 안된다는 생각을 모두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학 측은 교수들이 대부분 후원금 조성에 동참 의사를 보임에 따라 교수들에게 지급하는 교육지원비 중에서 120만원을 갹출해 이 사업에 사용할 방침이다.

부산대는 지난해 11월 17일 전국 국립대 가운데 처음으로 직선제로 총장을 선출한 뒤 12월초 전호환(58)·정윤식(61) 교수 등 1, 2순위 후보자를 교육부에 무순위로 임용제청을 해 놓은 상태다.

부산대는 당초 교육부 방침에 따라 간선제 전환을 추진하다 고(故) 고현철 교수의 투신 사건 이후 전국 국립대 가운데 처음으로 직선제로 임용후보자를 선출했다.